직장인의 일기_지하철의 법칙




집에서 직장인 선능역까지 가는 2호선 객차에선 아침마다 눈치전쟁이 한판 벌어진다.

이미 사람들이 서 있기도 힘든 비좁은 상황에서 말이다.

 

꽤 많은 사람이 내리기는 환승역이 다가오면

서있는 사람들간에 보이지않는 신경전이 팽팽하게 느껴진다.

자리에 앉기 위해 최선을 다해 두리번 거리고 눈치를 보는 사람은 거의 앉게된다.

 

어설프게 앉을까 말까 고민하는 사람에게는 좀처럼 앉을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다는 점이다.

 더 이상한 건 아예 앉기를 포기하면 또 우연찮게 바로 앞자리가 비워진다는 것.




 



 

때로는 일과 돈, 사람들 사이의 집착을 떠나서 나를 속박하는 것을 내려 놓는것.

지하철 역에서 짜증대신 진리를 배운다. 





 


Copyright ⓒkickthecompany.com by Dr. son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