헷갈리는 직위, 직책, 직급 쉽게 이해하기




이력서를 쓸때나 신입사원의 경우 직위, 직급, 직책 등의 용어가 헷갈릴 수 있다이에 <직위, 직급, 직책>이 어떻게 다르고 실제로 어떻게 적용되는지 예를 들어 확인하고자 한다회사마다 조직마다 쓰는 곳도 있고 그렇지 않은 곳도 있다는 점도 기억하길 바란다.

 



1. 사전적 정의 <네이버 사전 인용> 

 

직위: 직무에 따라 규정되는 사회적·행정적 위치 

 

직급: 직무의 등급. 일의 종류나 난이도, 책임도 따위가 상당히 비슷한 직위를 한데 묶은 최하위 구분이다동일한 직급에 속하는 직위에 대하여서는 임용 자격, 시험, 보수 따위의 인사 행정에 있어 동일한 취급을 할 수 있다.

 

-  직책: 직무상의 책임

 

 위의 정의만 읽고 100% 이해를 한다면 당신은 천재다.

 




 

2. 실제의 예시

 

-  : 쉽게 말하면 위치, 순서다. 사람들이 가장 많이 알고 있는 회사의 순서를 말한다. 

<선임 주임 대리 과장 차장 부장 이사 상무 -전무 부사장 사장 부회장 회장> 이다.  흔히 "나 승진했다"고 말하면 직위가 상승했다라고 보면 된다.




책임 권한에 따라 붙여진 이름이다.

<파트장 - 팀장 - 실장 - 본부장 - 사업부장 - CEO, CFO, COO> 등을 직급이라고 부른다.  승진을 하다라도 직책은 그대로인 경우도 있다.  예를 들어 차장에서 부장으로 승진해도 그대로 팀장인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 직급: 직위를 좀더 세부적으로 분류한 체계이다.

예를들어 과장 3호봉, 대리 4호봉 등이며, 공무원의 경우 9 4호봉, 7 5호봉 등이 있을 수 있다통상적으로 직급은 직위와 함께 불리우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일반 사기업에서는 직급을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일반 회사에서 " 네 과장 3호봉 홍길동 입니다." 라고 말하지 않는것을 보면 이해가 될 것이다.



            

            위에 열거한 것을 풀어서 설명해 보자


            손성곤은 차장 4호봉이며 인사부분 인력개발 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손성곤직위는 차장이고, 직급은 차장 4호봉, 직책은 팀장이다.








  






3. 더 알아두면 좋은 것.

 

- 경력자가 이력서를 작성할 경우 통상적으로 직위와 직책을 함께 쓰면된다예를 들어 영업2팀 팀장 (부장) 혹은 디자인 실장 (차장) 이라고 명기하면 된다.

 


- 동일 직책이더라도 상위 직위를 가지고 있으면 직위로 불러 주는것이 좋다. 예를 들어 어느 회사의 팀장의 직책은 차장 혹은 부장의 직위를 가진 사람으로 구성되어 있다고 가정하자. 그럴때는 차장인 팀장에게는 대부분 '홍길동 팀장님' 이라고 부르면 된다.  그러나 부장인 팀장에게는 "홍길동 부장님"이라고 부르는 것이 더 낫다.  이유는  간단하다.  그렇게 불러주는 것이 듣기에 좋기 때문이다.  



- 상사의 상사와 대화 할 때 유의할 점

대화시 자신보다는 직위가 높고 청자보다 낮은 사람을 부르는 경우가 있다.  예를 들면 화자 본인이 대리이고 부장에게 다른 차장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경우가 그렇다. "부장님, 오차장이 오늘 출장 일정이 있습니다." 이런 식으로 '오차장님'이 아닌 '오차장'으로, '있으십니다'가 아닌 '있습니다'로 낮춰 부르는 것을 말한다.  이런 호칭을 압존법이라고 한다. 국립국어원의 표준화법에는 압존법을 사용하지 않도록 하고 있다. 압존법을 쓰는 것은 회사의 따라 다르기 때문에 자신의 회사에서 어떻게 쓰이는지를 먼저 살펴보는 것이 좋다. 

  


- 외국 회사나 International Company의 경우 직위, 직책, 직급에 대한 구분이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Clerk, Manager, Engineer, Accountant, Supervisor,Team Leader, Technical developer, Director, Asia regional manager 와 같이 업무에 대한 설명 중심으로 불리워 진다.  이유는 간단하다. 외국인은 직책을 부르지 않고 그냥 이름을 부르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부사장도 Paul, 사장도 Paul 하며 부르는 외국인을 생각하면 이해하기 쉬울 것이다.  한국식으로 굳이 풀어서 설명하자면 직책만을 언급한다고 이해하면 된다.  물론 한국에서 유행하는 CFO, CDO, COO, CEO  같은 용어도 사용하며 이는 직책의 범위에 들어간다.

 

  



 



<직장인을 닫힌 성장판을 열어주는 최고의 책>

 







 © kickthecompany.com written by 손박사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3)

  • 2013.03.25 13:36

    이해하기 쉽게 정리를 잘 하셨네요 ㅎ 평소 생각치 못했던 부분인데 잘 보고 갑니다

    • 2013.03.25 19:35 신고

      솔직히 직장인 누구나 다 알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막상 후배들이 물어보면 명확하게 설명하기가 어렵더가구요... 자주 놀러 오세요.. ^^

  • 2013.03.25 14:29

    깔끔하게 정리하셨네요^^ 잘 배우고 갑니다~

    • 2013.03.25 19:34 신고

      저부터 가끔 헛갈려서 쓰면서도 많이 배웠네요... 감사합니다.

  • 2013.03.25 18:52

    글 잘 읽었습니다. 오류가 있습니다. 직장 내 압존법은 틀린 어법입니다. 다만 상사가 원한다면 따라야 하겠지만... 표준어 규정을 참고하십시오.

    • 2013.03.25 19:33 신고

      미국산 메주님 말씀 감사합니다.
      실제로 찾아보니 국립국어원의 표준화법에도 압존법을 사용하지 않도록 하고 있네요. 그러나 회사의 전체적인 분위기가 상사가 원할경우 따르는 것이 맞을듯 합니다. 저또한 직장생활 10년 동안 계속 압존법을 써왔구요... ^^ 정학하고 날카로운 지적 감사합니다.
      포스팅에도 반영토록 하겠습니다.

  • James
    2013.03.26 01:05

    그런데 엄밀히 말하면 직위와 직책이 구분되는 것은 조직의 전근대성 때문이 아닌가요?

    부장이란 직위는 어느 부서의 장이며 차장은 그 부서의 부책임자죠. 과장은 그 부서를 이루는 과의 책임자이고.

    팀과 부, 팀의 하위 그룹과 과는 결국 유사한 조직입니다. 사실 이는 군대 체계를 본딴 일본의 서열 문화와 서양의

    기업 문화가 섞이면서 제대로 체계가 잡히지 않은 결과물이 아닌가요?

    대위는 중대장, 중령이나 대령은 연대장 하는 식으로 말이죠.

    즉 과장, 부장, 상무와 같은 직위를 계급으로 치환하고 맡은 직무에 따라 직위를 부여하는 것.

    조직 관리 면에서 이는 꽤 비효율적으로 느껴집니다.

    과장이나 부장과 같은 직위 명을 차라리 다른 이름으로 바꾸던가요.

    • 2013.03.26 23:02 신고

      James 님 처럼 말씀하신 것처럼 서양의 기업문화가 우리나라의 것과 섞이면서 이렇게 불리우게 된것 일 수도 있겠네요.
      저도 쓰면서 생각하지 못한 부분이네요. 아~~ 사유가 깊으신 분들이 많으셔서 글을 쓰는데 더 조심하게 됩니다. 감사합니다.

  • 2013.03.26 09:39

    저도 입사 초기에는 직책과 직위를 몰라서 한참 고민했었어요^^ 팀장님이 높은가 차장님이 높은가에 대한 깊은 철학적 고찰....을 했었죠^^ 이렇게 정리해 주시니 딱 이해가 되네요^^

    • 2013.03.26 23:03 신고

      켐코지기께서도 그런 철학적 고찰을 통해서 점점 발전하고 계시리라 믿쑵니다.^^

  • 이기원
    2013.04.18 02:28

    잘 읽었습니다 ㅅ.ㅅ 매번 헷갈렸거든요.
    혹시 쓰신글 일부를 저희. 사내 게시판에 옮겨 적어도 될지 모르겠습니다. 허락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2013.04.18 15:47 신고

      이기원님 도움이 되셨다니 감사합니다.
      옮기셔도 좋습니다. 출처를 남겨 주시면 더욱 감사하겠습니다.
      많은 분들이 방문하실 수도 있으니까요...
      압존법 관련해서는 회사와 상사에 따라 다르게 적용된다는점 명기 부탁드립니다.

    • 이기원
      2013.04.19 03:28

      허락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물론 출처도 적어야죠 ㅅ.ㅅ

      그리고 매번 좋은 글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2013.05.17 11:13

    비밀댓글입니다

    • 2013.05.17 11:17 신고

      jes님께 도움이 많이 되었다니 저도 기쁘네요.
      솔직히 오래 회사생활을 해도 헤깔리는것이 직급,직책,직위 거든요.
      이렇게 댓글 달아주셔서 힘이 되네요
      가끔 블로그 놀러와 주세요 ^^

  • 애플
    2014.03.20 17:18

    잘 보았습니다.
    조그만 회사에 별로 따지지 않아서 구분 못하고(^^) 살았는데..
    이제야 체계적으로 정리가 되었습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

    • 2014.04.09 12:34

      도움이 많이 되셨다니 제가 더 감사합니다. ^^
      짧은 덧글이지만 힘이 됩니다.

  • 1234
    2015.09.21 09:35

    쉽게 이해되었습니다. 정리가 잘되어 있네요.
    감사합니다.

  • 한장현
    2017.11.21 23:02

    회장이라는 직위는 법상 존재하지 않습니다.

    • 2017.11.22 20:48 신고

      앗, 그런가요? 워낙 광범위하고 일반적으로
      사용하고 있어서 몰랐네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행인
    2019.12.09 10:37

    부장인 팀장에게는 "홍길동 부장님"이라고 부르는 것은 압존법이 아닙니다.
    압존법은 대화시 청자보다 낮은 사람을 호칭할 때 낮춰서 부르는 것을 말합니다.
    예를들어 화자 본인이 대리이고 부장에게 다른 차장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
    "부장님 오차장이 오늘 출장 일정이 있습니다." 이런 식으로 '오차장님'이 아닌 '오차장'으로, '있으십니다'가 아닌 '있습니다'로 말함으로 낮춰 부르는 것을 말합니다.
    이러한 압존법은 요즘은 회사에서도 안쓰는 것이 추세인 것 같아요.
    물론 군대에서는 여전히 사용합니다.
    말씀하신대로 국어 문법상에 일반적인 사회생활의 압존법은 인정하지 않습니다. 다만 가족간의 압존법은 인정됩니다. (할어버지-아버지 간의 압존법등)

    • 2019.12.10 22:14 신고

      안녕하세요.

      예전에 글을 한번 수정하면서 압존법 앞의 내용이 지워졌나 봅니다. 말씀해 주신것이 모두 맞습니다. 오해가 없도록 말씀 주신 내용을 참조로 내용을 보충하겠습니다.

      잘 정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