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조직은처음이지'에 해당되는 글 1건

직장인의 숙명

Author : 손성곤 / Date : 2018.01.23 07:30 / Category : 직장인 필진/어서와. 첫직장



울지 않으면 아무도 쳐다보지 않는다. 

: '낭중지추(囊中之錐)'라는 함정에서 벗어나기


직장인의 숙명은 '끊임없이 자신의 가치를 증명'하는 것이다. 시지프스의 신화처럼 매일 반복되는 우리의 일상처럼 말이다. 만일 개인의 역량이 회사에서 요구하는 가치 수준과 일치하지 않는다면, 직무전환이나 이직 혹은 퇴직 등을 통해 가치의 밸런스를 맞추게 되어있다. 그런 의미에서 직장인의 생존은 곧 '가치 싸움'에 달려있다고 할 수 있다. 





어떻게 하면 나의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는가? 

: ‘모수자천(毛遂自薦)'의 지혜가 필요


모 제과업체 광고의 CM송 중에 유명한 가사가 있다.

“말하지 않아도 알아~그저 바라보면 마음속에 있다는 걸~”


하지만 안타깝게도 직장 생활은 그렇지 못하다. 말하지 않으면 모른다. 회사에서는 울지 않는 아이에게 절대로 젖을 주지 않는다.  성실한 사람으로 인정받는 것과 능력이 있는 사람으로 인정받는 것은 분명 다르다. 그럼에도 우리는 자신이 힘들게 일구어낸 성과물이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거나 상사의 공적으로 둔갑하게 될 때 ‘낭중지추(囊中之錐)'라는 말로 자기위안을 하곤 한다. (‘낭중지추(囊中之錐)' : '주머니 속의 송곳'이라는 의미로 능력이 출중한 사람은 어디서든 빛을 발하게 되어있다는 의미)









‘직업인’의 관점에서 보자면 분명 의미 있는 이야기다. 직업인으로서 자신의 길을 묵묵히 개척해 나가다 보면 언젠가는 빛을 발할 그 날이 찾아올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는 직업인이기 전에 직장인이다. ‘직장인’의 관점에서 ‘낭중지추(囊中之錐)'에 대한 의미는 달리 해석할 필요가 있다. 기본적으로 사람들은 당신이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지, 어떤 성과를 내고 있는지 잘 알지 못한다. 사실 관심조차 없을 때가 더 많다. 안타깝지만 엄연한 현실이다. 때문에 타인의 ‘인정’에 대한 막연한 기대보다는 스스로의 일에서 가치를 창출하고 이를 꾸준히 증명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그렇게 본다면 직장인에게는 ‘낭중지추(囊中之錐)'가 아닌 ‘모수자천(毛遂自薦)'의 지혜가 필요할 것이다.  ‘모수자천(毛遂自薦)'은 사기(史記) 평원군 열전(平原君列傳)에서 유래한다. 


진나라를 막고자 초나라와 연합을 하길 원했던 조나라의 평원군은 자신의 문하에 출입하는 식객 중 20명을 선발하여 초나라에게 도움을 요청하고자 한다. 그런데 20명 중 19명은 어렵지 않게 채웠으나, 마지막 1명이 마땅치 않아 깊은 고민에 빠지게 된다. 이때 ‘모수’라는 사람이 스스로를 천거하며 나선다. 그리고 우여곡절 끝에 기용된 ‘모수’는 큰 공을 세우게 되고 그 이후로 중요한 일에는 어김없이 중용되는 영광을 누렸다. 






‘자기(가치) 관리’란 무엇인가? 

: 장점은 드러내고, 단점은 최대한 가리는 것


정말 대단한 재주를 가진 사람이 아니고서야 조직생활에서 ‘낭중지추(囊中之錐)'를 이야기 하기는 쉽지 않다. 또한 (주머니 속의 송곳이 될 만큼) 능력이 출중한 사람이거나 혹은 평범한 사람일 지라도 자신의 존재가치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증명을 해내지 못하면 자연스레 도태될 수밖에 없다. 꾸준한 자기관리는 필수다. 그러나 책 읽고, 외부 강연 듣고, 운동하고 금연/금주하는 것만이 자리관리가 아니다. 


직장생활에서의 '자기관리'에는 숨겨진 단어가 하나 있다. 그것은 바로 '가치'다. '자기 가치 관리'가 곧 직장생활의 핵심이다. 직장 생활하면서 자기관리를 잘 한다라는 것은 자신의 단점은 최대한 가리고, 장점과 성과물에 대해서는 최대한 드러낼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우스갯소리로 조직에 '헌신'하면 헌신짝 된다라는 말이 있다. 불편하지만 완전히 틀린 말은 아니다.







'주인의식'보다는 '책임의식'을 

'자기 헌신'보다는 '자기 몰입'을 

'묵묵히'보다는 '톡톡히'를 

'Hard Working' 보다는 'Smart Working'을








Copyright 직장생활연구소  kickthecompany.com 
Written by 필진 황정철


'직장인 필진 > 어서와. 첫직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직장인의 숙명  (2) 2018.01.23

Tags : , , ,

Trackbacks 0 / Comments 2

  • Parisagain 2018.01.23 17:02 신고

    조직생활이 첨은 아니지만 늘 어려웠습니다.

    REPLY / EDIT

    • 손성곤 2018.01.28 17:57 신고

      글로 쓸 경우는 정제된 언어를 사용하기 때문에 어렵지 않아 보이는 상황도 누군가에게는 대단히 힘든일이 될 수도 있습니다. 사람과 마주하는 일, 그리고 그 사람이 생각이 다르기 때문이겠죠.. ^^

      EDIT

Copyright © 직장생활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