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 쓰셨습니다.'에 해당되는 글 1건

15. 퇴사 어게인 (마지막회)

Author : 손성곤 / Date : 2015.06.12 08:00 / Category : 직장인 필진/퇴사 어게인


직장인의 진짜 글을 기다립니다.

 

한때 작가를 꿈꾸기도 했었던 나에게 직장생활연구소 필진을 모집 한다는 공고는 가슴을 두근거리게 하기에 충분했다. 직장생활을 한지도 되었으니 멋진 글을 써내려 있을 것만 같았다. 하지만 연재를 시작하며 다른 필진들의 글을 읽으며 나의 생각이 얼마나 편협했던가를 깨달았다. 

 

직장생활 선배들의 이야기는 존경스럽기도 하고 위대하기도 했다. ‘이런 나의 이야기를 계속 써도 되나?’ 하며 의심했던 순간도 많았다. 그들에 비하면 나의 직장생활이야기는 내세울 것도, 볼품도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어쨌든 내가 시작한 일이니 마무리를 해야 하는 것도 나의 이였다.

3 동안 서툴고 찌질 했던 나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내려갔다. 나의 이름은 아무개고, 지금은 어디에서 일하고 있소.라며 내가 누군지 밝히고 썼더라면 이렇게 솔직할 없었을 같다. 많고 소심한 사람이기에춘희라는 필명 뒤에 숨었다.

 

15개의 이야기가 끝나면 다시 사직서를 던지고 홀연히 떠날 계획이었다이번에는 순례자의 길을 가고 싶었다. 걷고, 걷고, 걷다 보면 자신과 진솔하게 마주 있을 같았다. 이번에는 진짜로 답을 찾을 것만 같았다. 떠나갈 날을 손꼽으며 3달이 빨리 지나가기를 바랬다.

 

하지만 이야기가 하나씩 모여 갈수록 깨달음은 커져갔다. 나는 나를 모르고 있는 것이 아니었다. 그저 나를 모른다고 하고 싶었던 것이다. 나를 모르겠다고, 모르겠으니 알기 위해 떠나겠다는 그럴 듯한 핑계 만들고 싶었던 것이다. 핑계에 기대 현실에서 다시 도망치려는 자신을 발견했다. 이렇게 떠난다면 결과는 뻔했다. 미국에서처럼 답을 찾지 못한 돌아왔을 것이다나는 전문대를 나왔으니까. 나는 여자니까. 부모님이 반대가 심하니까.핑계를 늘어놓는 대신 현실을 온전하게 살아야겠다고 마음먹었다.

 

내가 하는 것으로 남이 가치를 느낄 있으면 그것이 직업이다.평소 고민이 생기거나 어려운 일이 생길 때면 조언을 구하는 선생님께서 해주신 말씀이다. 내가 가진 능력 중에서 그나마 내세울 있는 능력은 체력이었다. 한번 실행해 보기로 마음먹었다.

 

내가 이번에 마라톤 대회에 참가해서 10km 뛰어보려고 . 기부금을 걷어서 완주를 하면 도움이 필요한 곳에 기부를 생각인데, 혹시 기부 생각 있니?

 

제대로 기부금을 걷으려면 SNS 적극적으로 홍보해야 했지만, 평소 기부와는 거리가 사람이었고, 기부라는 단어를 꺼내는 것이 솔직히 부끄럽기도 했다. 친하다고 생각하는 지인들 몇몇 에게만 알려 소소하게 기부를 진행했다. 고맙게도 지인들은 좋은 일을 한다고 기부금을 내주었다. 얼마 된다고 말할 있는 액수였지만 땀과 노력, 따뜻한 마음이 함께 만든 액수였기에 더욱 값지고 소중했다.

처음으로 스스로 기획한 일이었고 다른 사람에게 가치를 있는 일이었기에 기뻤다.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돕기 위한 것이었지만, 사실 나를 도운 일이었다. 




 

이번 글쓰기를 통해서 일에 대한 생각이 바뀌기도 했다. 좋아하는 , 잘하는 일을 찾고자 하는 나였는데,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돕고 싶다는 목표가 생겼다. 많은 사람들을 돕기 위해서 돈을 많이 벌고 싶다. 그러기 위해서는 지금 하는 일을 잘해야겠구나. 좋은 곳으로 이직 하고 싶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아가 사회복지단체에서 일을 해야 하나?’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언젠가는 사회적 기업을 만들어 보고 싶다는 결심을 하기도 했다. 운동, 기부, 이익.. 이것들을 어떻게 연결해야 할지 솔직히 아직은 모르겠다. 하지만 이제는 조급해 하지 않기로 했다.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고민하고, 행동 하다 보면 시간이 걸리더라도 언젠가 목표를 이룰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

 

초등학교 콩나물을 키웠던 적이 있다. 콩을 물에 불려 구멍이 숭숭 뚫린 시루에 올려놓고 물을 붓고 까만 천을 덮어준다. 순식간에 내려가는 때문에 콩나물이 자랄까 염려가 되긴 하지만 하루가 지나고, 이틀이 지나고, 그렇게 시간이 지나다 보면 뿌리가 길게 자란 콩나물을 만날 있다. 엄마는 언제까지 뻘짓거리 하고 돌아다닐래? 정신 차려라.라고 얘기하셨다. 하지만 뻘짓거리 라고 보이는 도전들이 나의 뿌리를 만드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나를 잠시 스치는 뻘짓이 아무도 모르는 사이에 나를 키울 것이다. 콩나물을 스치는 물이 의미없는 것이 아니듯 말이다. 그래서 앞으로도 많이 도전하고, 많이 고민해 생각이다. 


마지막으로 3 동안 유쾌한 뻘짓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직장생활연구소 손성곤 작가님께 감사 드립니다.





직장생활연구소 필진 1기 필명 "춘희" 

제 목: 퇴사 어게인 




Copyright ⓒ 직장생활연구소  kick the company.com at 직장인 글쓰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직장인 필진 > 퇴사 어게인' 카테고리의 다른 글

15. 퇴사 어게인 (마지막회)  (5) 2015.06.12
14. 민폐로 시작한 도전  (2) 2015.06.08
13. 누가 뭐라고 한것도 아닌데  (0) 2015.05.29
12. Return _ 이상과 현실 사이에서  (0) 2015.05.22
11. To the Back_ 다시 뒤로  (2) 2015.05.19
10. 사직서  (1) 2015.05.18

Tags : , , , ,

Trackbacks 0 / Comments 5

  • zard 2015.08.08 03:01 신고

    감동적입니다. 15개글 잘 읽었습니다. 저와 똑같군요.ㅜㅋ

    REPLY / EDIT

    • 춘희 2015.11.12 00:09 신고

      와 글을 모두 읽어주시고, 공감도 해주시고
      오히려 제가 감사드립니다^^

      EDIT

  • Jessie.J 2015.11.09 11:00 신고

    안녕하세요, 저 또한 다른 길을 모색하고 있는 30대 직장인입니다. '남들 시선 신경쓰지 않고 내 길만 가련다'...하다가 오늘 문득 남들은 어떤가 하고 검색을 하다가 춘희씨 글을 발견했어요. '우와, 나랑 비슷하다, 나랑 똑같다.'고 느끼다가 1편으로 돌아가서 마지막 편까지 한번에 읽어내려갔습니다. 힘이 되는 글이었어요. 고맙습니다. 부디 원하는 일 찾으시길 바라요.

    REPLY / EDIT

    • 춘희 2015.11.12 00:12 신고

      저의 글이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다니 다행이고 뿌듯한 기분이 듭니다.
      응원도 감사드려요.
      Jessie.J님도 힘내시고! 원하는일 찾으셨으면 좋겠습니다. 화이팅!!

      EDIT

  • 2017.03.06 21:29

    비밀댓글입니다

    REPLY / EDIT

Copyright © 직장생활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