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한일'에 해당되는 글 1건

누구의 잘못일까?

Author : 손성곤 / Date : 2018.05.28 07:00 / Category : 직장인/직장인 생각들



“어머님, 제가 어제 밤새도록 차린 밥상입니다.”

 

“이게 뭐냐, 국은 싱겁고 나물은 소여물 같잖아. 또 고기는 왜이리 질겨

 

“갈비는 어머니가 가져다 주신 고기로 했고 시금치 나물하고 국은 어머니가 알려주신 레시피 그대로 한건데요.

 

“어디서 따박 따박 말대꾸야? 맛없다면 맛없는 줄 알지. 맛있으면 너나 먹어라. 

 그리고 참, 바다에 나가 참돔 좀 잡아와라”


“바다에서 참돔을요? 제가 직접요?

 바다는 가려면 2시간이 넘고 저는 낚시를 해 본적도 없는데요.. 그냥 장터에서 사오면 안될까요?”

 

“맨날 똑 같은 생선 말고 뭔가 새로운 것 좀 잡아오란 말야. 세상에 없는 걸로.”

 

며느리는 시어머니가 무서워 말도 못하고 길을 나선다.

엄청나게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고, 잡아 올지 확신도 못하는 상황인데 말이다.  

 








며느리가 바다로 나가자  시어머니는 물린 그 밥상의 찌개에 파를 썰어 넣는다.

또, 나물에 깨를 좀 뿌리고 미원 좀 넣는다.

그리고는 새 밥상을 다시 차려서 영감님에게 직접 가지고 간다.

 

“영감님, 드세요. 이거 다 제가 직접 차린 거에요.”

 

“아. 잘 했네요. 맛이 있어요.

 역시 당신이 차린 밥상이 내 입맛에 딱 맞아요. 잘 했어요. 정말 애썼어요”

 


-------------------------------------------------------------------------------------------------------------------------



Q1) 아래 보기의 회사의 직원과 위의 이야기 등장인물을 올바르게 매칭하시오 


① 현업 실무자     ② 팀장, 중간관리자    임원, 본부장

1. 며느리    (     )

2. 시어머니 (     )

3. 영감       (     )

 

 

Q2) 위의 이야기 중 가장 근본적으로 잘못이 있는 사람은 누구일까요?

1. 며느리 : 어쩔 수 없이 삽질을 해야 하는 사람

2. 시어머니 : 며느리의 노력을 폄하하고 또, 공을 빼앗아 가는 사람 

3. 영감 : 아무것도 모르고 차린 밥만 먹는 사람



Q3)  Q2의 답을 선택한 이유를 두괄식으로 설명하시오. (주관식) 

(                                                                                      )








본 글은 페이스북 친구 Shin Choonsuk 님의 포스팅을 허락을 받고 각색한 것입니다.  



Tags : , ,

Trackbacks 0 / Comments 4

  • 회사원 2018.05.28 15:48 신고

    무조건 2번이라고 생각합니다.

    REPLY / EDIT

    • 손성곤 2018.05.31 15:06 신고

      첫 포스팅 이후 문제를 3개로 업데이트 했습니다. 한번 답을 적어 주시면 어떨까요? ^^

      EDIT

  • 무대리 2018.07.03 16:59 신고

    1) 1,2,3
    2)3번이요~
    3)윗사람이 되어서 회사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무지한 건 직무유기이자 범죄입니다.

    REPLY / EDIT

    • 손박사 2018.07.16 13:13 신고

      제가 생각하기에도 3번이 가장 큰 문제인듯 합니다. 2번도 문제이긴 하지만 근본적인 문제가 3번이라는 생각 입니다.

      팀장이 팀원이 한 일을 마치 자신이 직접한 것처럼 행세하는 것을 모른다는 것은 직무 유기일 수 있죠.

      현실을 3번과 같은 상사가 많다는 것 일 겁니다.

      EDIT

Copyright © 직장생활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