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신입사원 때의 포부는 허언이었나요?

Author : 손성곤 / Date : 2017.05.02 18:03 / Category : 직장인 필진/직장 담론




나를 묻고 답하다

야망(ambition)과 포부(aspiration)




우리가 무언가를 시작했을 때의 기억을 더듬어보면 ‘꿈’이 있었습니다. 누군가는 성공하고 말겠다는 ‘야망’을 품었을 테고 다른 어떤 이는 성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열망’을 품었을 겁니다. “젊은이들이여, 야망을 가져라!  Boys, be ambitious!” 미국의 학자 윌리엄 스미스 클라크 William Smith Clark의 유명한 말처럼 꿈을 이루기 위한 다짐과 의지를 불살라야 한다는 것에는 이견이 없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야망’에 대한 해석입니다. 사실 야망과 포부는 다른 개념이 아니지요. 하지만 야망이라는 말에서 종종 잠재된 ‘공격성’을 느낍니다. 한자로 풀이하면 조금 쉽습니다. 야망(野望)의 ‘들 야’자는 들판, 야생의, 거친 등과 같은 의미를 내포하고 있어 약간은 부정적인 느낌을 전합니다. 그래서 야망은 좋은 말로 적극적이고 나쁜 말로 공격적입니다. 무언가를 이루기 위해 달려들어 쟁취해야 한다는 것이지요.



반면, 열망 (熱望)으로 대변되는 포부 (抱負)는 조금 다르게 다가옵니다. 이는 사전적으로 ‘마음 속에 품은 앞날에 대한 생각이나 계획, 희망, 자신’을 의미합니다. 이는 간절한 희망을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한 준비와 태도에 대한 개념이 담겨있습니다. 그래서 결론부터 말하자면 야망보다는 포부를 가지자는 것입니다. 물론, 앞서 말한 대로 두 말의 개념은 겉보기에는 차이가 없습니다만, 제가 감지한 단어의 뉘앙스 (nuance)의 차이로 말하는 것이니 다른 오해는 없었으면 합니다.


그 미묘한 차이에서 우리의 생각과 말과 행동은 완전히 달라집니다. 야망을 품은 혈기 왕성한 젊은이는 성공이라는 목표를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을 것 같습니다.  또 포부를 가진 혈기 왕성한 젊은이는 성공이라는 꿈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선별할 것 같습니다. 간단히 말하면, 이것이 제가 감지한 두 말의 뉘앙스 차이입니다.









누구에게나 야망은 있습니다. 하지만 자칫 잘못하면 야망은 욕심이라는 감정과 공격이라는 태도를 초래하기 마련입니다. 내 눈앞의 목표에만 집중한 나머지 주변을 살피지 못하는 것이지요. 그래서 이기적이거나 독단적인 판단과 선택을 하기 십상입니다. 물론 성공할 확률은 매우 높아 보입니다. 이 시대를 대표하는 많은 야심가들이 그랬던 것처럼 야망을 이룬 사람은 성공한 사람으로 대우를 받는 것이 사실이니까요.  회사에서 쳐다볼 수 없이 높은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사람들은 어쩌면 야심가일지도 모릅니다. 목표를 위해 독단적이고 직원의 사소한 희생은 무시했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성공한 사람들이라고 해서 모두가 야심가는 아닐 겁니다. 

그들 중에는 열망을 위해 포부를 갈고 닦은 이들도 많습니다. 성공한 사람들 중에 이런 부류의 사람들이 얼마나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이들 또한 성공한 사람들이지요. 야심가들의 성공과 다른 점이 있다면 바로 ‘자기 존중과 타인에 대한 겸손’입니다. 자신을 타인과 비교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타인을 무시하지도 않습니다. 오히려 그들과의 융화를 통해 ‘함께’ 성장하고 성공하는 사람들입니다.

때론 야심에 휩싸이면 불필요한 노력을 기울이게 되는 것 같습니다. 윗사람에게 잘 보이기 위해 아부하는 일에 집중하거나 다른 사람의 성과를 가로채 자신의 것인 양 과시하기도 합니다. 그들이 야망을 불태워 성공할 수는 있겠지만 그들의 성공에 박수를 칠 사람은 없겠지요. 반면 자기 존중과 타인에 대한 겸손을 갖춘 이들의 열망은 오히려 다른 이들의 지원과 응원, 축하를 받습니다. 세세한 예를 들어 보이지 않더라도 우리 주변에서 흔히 알아챌 수 있는 일들이 많을 겁니다.



인생이라는 연극의 주인공은 분명 ‘나’, ‘자기 자신’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종종 나의 무대보다는 타인의 무대에 시선을 돌리고 그 연극보다 내 연극이 나아야 한다거나 그 연극이 망해야 내 연극이 빛날 수 있다는 착각에 빠지기도 합니다. 그것이 야망이라는 왜곡된 생각과 태도로 드러나는 것 같습니다.  우리는 각자의 무대에 집중해야 합니다. 사실 다른 이의 무대가 어쩌고 저쩌고 간섭할 겨를도 없습니다. 그저 나의 무대에서 나의 역할에 충실하면 될 일입니다. 물론 다른 이의 연극을 감상하고 배울 점을 찾는 일은 매우 중요합니다. 하지만 굳이 비교하지도 간섭하지도 맙시다. 그렇게 야망보다는 포부를 갖고 나 자신의 삶을 살아갑시다.





야망은 다 보이지만 몰래 품고

포부는 안보이지만 한껏 드러난다







Copyright 직장생활연구소  kickthecompany.com 

Written by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s : , , ,

Trackbacks 0 / Comments 0

Copyright © 직장생활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