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를 버텨내는 단 하나의 힘

Author : 손성곤 / Date : 2016.06.29 07:00 / Category : 직장생활/직장생활 칼럼



회사에서의 인간관계에는 두 가지 특징이 있다.



하나는 자신의 선택한 관계가 아니라는 것이다.

일반적인 경우 회사는 선택할 수 있지만 사람은 선택할 수 없다. 당신이 경력사원이라면 부서까지도 선택이 가능하다. 하지만 그 안의 팀장과  팀원 그리고 유관부서의 사람들. 모두 당신이 선택한 사람은 아무도 없다. 그저 당신이 선택한 자리로 인해 원하든 원치않든 자동적으로 맺어진 관계다.



또 다른 하나는 관계에 대부분에 ‘조건’이 있다는 점이다.

유치원생은 친구에게 ‘저 친구는 집이 부자고, 아버지가 판사니까 꼭 친구 해야지’ 라는 생각을 하지 않는다. 그러나 직장에서의 관계의 기본은 이해가 아닌  조건이 대부분이다. 관계의 시작이 일반적인 것과는 시작부터 다르다. 회사는 아주 명징한  목적을 가지고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A는 전략팀인까 안테나를 새울 때 정보를 줄 수 있고, B는 인사팀 회사의 중요소식에 대해서 들을 수 있으니까 친해 놓을 필요가 있고, C 팀장님은 회사에서 차세대 주자니까 기회가 된다면 안면정도는 터 둬야 겠다.’  이 정도의 생각은 대리 3년차만 되어도 누구나 한다.  이처럼 회사라는 조직안의 관계에서는  '(나에게 도움이 되는 ) 조건'이라는 잣대가 우선시 될 수 밖에 없다. 서로가 바라고 원하는 것이 있어서 만들어 지는 것이 회사에서의 인간관계다.



회사에서는 업무적으로는 아무리 힘들어도 이겨 낼 수 있다. 물론 당시에는 죽을 것처럼 힘들다는 것을 잘 안다. 하지만 대부분은 퇴근을 포기한 시간과  노력을 투자하여 하면 해 낼 수 있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회사에서 업무 이외의 것들, 특히 관계적인 부분은 극복하기 어려울 때도 있다.  말도 안 되는 지시만 하는 상, 회사에 어떻게 들어왔는지 이해할 수 없을 정도로 인간성이 엉망인 사람, 저 사람과 내가 밖에서 보면 같은 부류라는게 짜증이 날 정도로 또라이인 사람,  내가 이 일을 왜 해야 하는지 모르지만 해야 할 수밖에 없게 된 상황. 특히 자신이 선택하지 않는 사람들로 부터 발생하는 무력감과 좌절감은 커지면 공포감으로 까지 번진다. 이런 감정은 혼자 감내하기 힘들다.










회사에서 가장 힘든 순간을 버틸 수 있는 힘이 무엇인지 알고 있는가?


결론부터 말하자. 당신의 상황과 괴로움을 진심으로 이해해 주는 동료 한 명. 그것이면 된다.

당신이 3일 연속 야근으로 다크서클로 세수를 한 얼굴을 하고 있을 때, 당신이 상사와의 마찰로 정신이 나가 있을 때, 사소한 실수로 중요하게 진행하던 일이 엉망이 되어 죽고 싶을 때, 상사가 자신만을 찍어놓고 사소한 것으로 한 달동안 갈굴 때, 그렇게 힘들게 스펙을 쌓아 노력하여 들어온 회사가 죽도록 싫어 그냥 증발해 버리고 싶은 마음이 들 때, 그런 당신을 진심으로 이해해 주는 동료 단 한명이면 된다. 표면적이고 업무적으로만 친한 관계가 아니라 그저 시시한 가십거리와 농담만 던지는 사이가 아니라 회사일로 지쳐 있을 때 기댈 수 있는 그런 동료 말이다. 그런 사람이 한 명이라도 있으면 당신이 모든 것을 놓아버리고 싶은 맘이 들 때 당신은 버텨낼 수 있다. 그 사람은 회사에서 최악의 고통과 위기를 버틸 수 있게 해주는 힘이 된다.



자신을 믿어주는 한 사람의 힘에 대한 연구도 있었다.

1955년 하와이 카우아이 섬에서 태어난 833명의 아이와 함께 30년간의 실험을 시작했다.  833명의 신생아중 201명은 가난, 부모의 이혼, 알콜중동, 정신질환 처럼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가정에서 태어났다. 사람들은 이 아이가 대부분 사회 부적응자로 자랄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30년이 지난 후 201명중 30%의 아이는 부유한 환경에서 자란 아이들보다 더 도덕적이며 성공적인 삶을 일궈냈다. 학자들은 75명의 아이, 아니 성인들을 인터뷰를 했다. 

  

마침내 찾아낸 하나의 공통점. 그 아이들 주변에 있던 ' 한 사람' 때문이었다. 그들 주위에서 발견된 사람은 어떤 상황에서도 그들을 믿어주고 무조건적인 사랑을 배풀어 주던 사람이었다. 의지할 만한 부모 대신에 조부모, 친척, 때로는 성직자, 선생님등이 그 역할을 하기도 했다.  


않좋은 환경에서도 성공한 아이들의 주위에서 발견한 최소한 한명의 '나를 이해하고 내 편이 되어주는 사람' 이었던 것이다. 



흔히 회사는 전쟁터고 밖은 지옥이라고 말한다.

군인은 옆의 동료가 쓰러지면 군장을 나눠매고 업고 함께 간다. 하지만 회사라는 전쟁터는 다르다. 동료가 업무를 못해 팀장에게 박살이 나고 인간적 개 무시를 당해도 모른척 하는 경우도 많다. 처음에는 불쌍한 생각이 든다. 그러다가 점점 '아, 저 대상이 내가 아니어서 다행이다.' 라는 생각으로 변해간다.  회사의 규모가 커지면 더욱 더 그렇다. 물론 표면적인 위로의 말과 함께 팀장욕을 함께 해 주는 정도다. 회사라는 곳에서 어떤 경우는 타인의 부족함과 실수는 나를 드러낼 수 있는 방법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글을 쓰는 나 역시 지난 회사생활을 나를 이해해 주는 동료 때문에 버텨왔다. 출근길, 집으로 가는 길에 이 글을 그저 스마트폰에서만 읽고 엄지손가락으로 튕겨버리지 말자.  곰곰히 생각해 보자. 나는 그런 동료가 있는지? 혹은 다른 누군가에게 그런 동료가 되어 주고 있는지 말이다. 











Copyright ⓒ 직장생활연구소  kick the company.com by Dr. Son

직장생활연구소는 모바일 다음 직장IN 코너와 제휴로 컨텐츠를 제공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s : ,

Trackbacks 0 / Comments 0

Copyright © 직장생활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