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시 한편

Author : 손성곤 / Date : 2012.03.21 11:30 / Category : 직장생활/즐거운 직장생활

친구가 화장실에 갔을 때

 신진호


그 짧은 시간에
눈물을 훔쳤다.
그리고는 서둘러
술잔을 비웠다.
알지 못하리라.
이런 가슴 아픔을

 친구가 돌아올 때
나는 웃고 있었다.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정말이지 모든 시인은 위대하다.
모든 사람이 똑같이 사용하는 언어로
평범을  가장 아름답게 만드는 사람들이다.
 

Tags : , ,

Trackbacks 0 / Comments 0

Copyright © 직장생활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