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리즘 BIAS

Author : 손성곤 / Date : 2017.09.28 07:30 / Category : 직장생활/직장생활 칼럼



여기 당신의 상급자 간의 딜레마가 있다.

 

 


그들과 일하기 싫다.                     à 하지만 그들은 나에게 일을 부여한다.

나는 그들이 너무 싫다.                  à  하지만 그들은 나를 평가하는 위치에 있다.

그들의 일은 대부분 내 일이 된다.     à  그리고 그들이 내 공을 가로채 가기도 한다.

내일도 출근 해야 한다.                  à 내일도 또 그들을 만나야 한다.

회사를 옮기고 싶다.                      à 이직한 회사에 그들과 같은 종족이 또 있을 수 있다.

회사를 나가서 내 일을 하겠다.         à 회사를 나가면 꼰대를 넘어선 사기꾼들이 기다린다.

                                                    그리고 당장 내가 먹고 살만한 일을 못 찾겠다.

 

 


우리는 매일 이런 딜레마 속에 산다. 이 아이러니에서 벗어나고 싶다면 가장 먼저 그들을 관찰하길 권한다.  그리고 그들을 극복해 내려면 왜, 어떤 이유로 그들은 꼰대스럽게 되어 버렸는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사람 문제의 해결의 시작은 원인 파악이다.







 



 

Cognitive Bias (인지편향)

 

그들은 과거의 경험 속에 산다. 그들의 언어는 내가 예전에는 말이야라는 말로 시작해서 요즘 것들은 말이야로 끝난다틀린 말은 아니다. 현재보다 이전은 모두 과거이고 이것은 대부분 기억은 아름답게 왜곡된다. 하지만 그들의 찬란했던 순간은 확인할 길 없고 또 그 순간은 기억에 의해 윤색되었을 확률이 대단히 높다. 과거도 바뀔 수 있다. 그들의 인지 안에서 말이다. 고대 벽화에도 요즘 것들은 버르장머리가 없다.”라는 이야기가 나온다고 한다하지만 잊지 마시라. 고대 벽화가 말하는 요즘 것들에는 그들도 포함된다. 그들의 인지는 과거에 있다. 자신이 과거의 일에서 겪었던 괴로움을 지금도 겪어야만 한다고 생각한다. 그것이 일에 대한 올바른 태도를 갖게 되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믿는다. 후배에게 그 힘든 일을 겪지 않게 도와주지 않는다. 물론 인생은 끊임없는 고통의 연속이다. 하지만 그 고통을 굳이 니가 나에게 줄 필요는 없다

 




 

Reference Bias (기준편향)

 

자신의 판단 기준 또한 과거에 둔다아니 기준을 과거에 두고 싶지 않아도 어쩔 수 없이 과거에 두게 되는 경우가 많다. 인지가 과거에 편향되어 있기에 의사결정의 기준 자체도 과거에 있기 때문이다

그건 자신의 찬란했던 시절의 유행가가 지금도 유행해야 한다고 말하는 것과 같다.

전영록, 이은하, 윤시내의 노래와 춤이 BTS와 빅뱅, 트와이스가 세계를 누비는 지금에도 유행해야 한다고 우기는 것과 같다. 과거와 완전히 변한 현재의 환경과 기준을 무시한다. 그리고 자신을 둘러싸고 있는 세상은 내가 기준을 둔 대로여야만 한다고 믿는다그들은 조용필이 되려고 노력하지 않는다. 80년대 눈부신 시절이 있지만 거기에 머물지 않고 2017년 지금의 젊은 세대가 들어도 심장이 바운스하는 노래를 만들고 부르려 하지 않는다그들은 이경규가 되려고 하지 않는다. 현재의 예능 트렌드에 맞추기 위해 자신의 위치가 어떠해야 하는지 연구하고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려고 하지 않는다자신을 낮추고 버리지 않는다. 과거의 기준에서 머물려고 한다. 하지만 그들이 서있는 땅은 이미 가라앉고 있다.

 


 

Loss Aversion (손실회피)

 

그들은 안정을 희구한다. 손실이 조금이라도 생길 것 같은 일은 하지 않는다그들이 신봉하는 말은 '가만히 있으면 중간이라도 간다' 혹은 '중간만 가라'절대 솟아나려고 하지 않는다. 사실 솟아날 능력이나 힘이 없는 경우도 많다. 얻을 확률이 확실하지 않은 것에 도전하지 않고 이미 가지고 있던 것을 잃지 않는데 모든 힘을 집중한다. 굳이 붉은 여왕 (Red Queens Effect)의 효과를 언급하지 않더라도 손실이 나지 않는 의사결정으로는 변화의 속도를 따라가지 못한다. 창의적인 결과를 기대할 수 없다. 결국 도태된다. 그런 생각을 가진 이가 의사결정을 하는 아래서 창의적인 아이디어는 대부분 사장된다. 그가 조금이라도 동의하는 의사결정은 과거의 경험과 닿아 있는 것, 혹은 손실 가능성이 적은 것들뿐이다. 그들의 의사결정의 기준은 새로움의 생산이 아닌, ‘자리를 지키는 것이다유지가 곧 도태인 지금도 말이다.

 

 

Probability Bias (확률의존)

 

그들은 항상 데이터에만 의존한다. 그리고 데이터는 모두 과거의 것이다. 항상 전년대비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전년과 올해의 상황은 전혀 다르지만 크게 중요하지는 않다. 기저효과(Base Effect) 따위에는 귀를 닫아 버린다. 현재의 변화한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작년의 특이했던 상황에 대해서는 기억하지 않는다. 그들이 과거 데이터의 틀에서 벗어나더라도 설문조사의 수준을 넘어서지 못한다. 외부 조사업체에게 조사를 의뢰하더라도 자신의 생각과 다르면, 딴지를 건다. 설문의 방법이나 조건에 의구심을 갖는다. "고객이 어떤 제품을 원하는지 묻지 마라. 어떤 제품을 원하는지 사람들도 모른다." 스티브 잡스의 말이다. 설문은 의사결정을 돕는다. 하지만 100% 신봉해서는 안 된다설문조사의 결과대로 모든 사람들이 행동한다면 포드는 자동차를 만들어서는 안되었다. 단지 더 빠른 마차를 만들었어야 했다.

 





경험에서 우러나는 액기스 : 직관

 

그들이 중간 관리자 혹은 임원이라면 '과거의 경험을 바탕으로 현재의 직관 (Intuition)' 을 이야기 해야 한다. 그 직관은 오랜 기간 축적된 경험이라는 우물에서 나오는 액기스다. 짧은 기간에서 나올 수 없는 소중한 자산이다. 하지만 대부분은 그 자산을 바탕으로 직관을 만들어 내지 못하고 주저 앉아 버린다. 그리고 도태되고 사라진다. 경험을 그저 과거에만 묻어버리고 현재에 되살려 새로운 생명을 얻게 하지 못한다. 자신의 소중한 경험을 꼰대가 되는데만 사용한다.  안타깝다. 그들은 회사에서도 서서히 미이라가 되어 버리고 만다

 

 

그들은 항상 과거에 산다사실 우리 모두는 과거를 그리워하며 산다. 당신이 스물 두 살 이어도 마찬가지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는 모두 잠재적 꼰대리즘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꼰대는 과거만이 맞다고 말한다. 그 과거의 특정한 자신만의 경험을 일반화 시켜 진리라고 말한다. 문제는 회사에서의 직위라는 깡패를 가지고 그 일반화된 경험을 강제한다는 것이다. 그것이 꼰대리즘이 욕을 먹는 이유다. 우리는 회사라는 틀 안에서 그것을 거부하기 힘들기에 더더욱 짜증이 나는 것이다. 그 강요는 불필요한 야근과 무의미한 삽질 등의 형태로 나타나기 때문이다.

 

이 글을 읽는 당신이 누구건, 직급이 무엇이건, 나이가 얼마이건 자신 안에 과거의 것들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에 대해 깊게 고민했으면 좋겠다. 꼰대리즘을 두려워하지 마라. 당신의 경험은 의미가 있다. 단지 무턱대고 강요만 말자. 소중한 경험을 현재라는 불로 끓여 직관이라는 맛있는 액기스를 뽑아내길 바란다.  그 분의 경험에서 나오는 직관은 따라갈 수 없을 만큼 대단해라고 평가 받는 임원이나 CEO가 많다는 사실을 잊지 마시길








Copyright  직장생활연구소  kickthecompany.com written by 손성곤

Illustrated by 심바쌈바



Tags : , , ,

Trackbacks 0 / Comments 2

Copyright © 직장생활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