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사가 일을 제대로 시키도록 만들어라

Author : 손박사 / Date : 2016.11.29 07:32 / Category : 직장생활/직장생활 칼럼


팀장이 너무 싫다. 벌써 팀장과 함께 한지 이년이 됐지만 팀장에게 배운 것이라고는 하나도 없다. 오히려 자신의 골수에 빨대가 꽂힌 채 이용당하고 있다는 생각 뿐이다. 빛없는 동굴 속에 갇혀 퇴화하는 것만 같다. 게다가 불현듯 자신이 그토록 싫어하는 팀장과 닮아가고 있다는 사실이 몸서리 치게 싫다. 모든 조직원은 상사의 수준에 맞춰 일하게 된다. 결국 조직의 수준은 상사의 수준에 의해 결정된다. 지금 당신의 상사 수준이 당신이 최대한 커나갈 수 있는 수준이기 때문이다. 



상사를 관리하는 세가지 기본


상사 관리의 시작은 상사의 개인 감정에서 당신을 떼어내는 것으로 시작된다.  월요일 아침 매출 보고 회의를 마치고 돌아오는 상사의 발자국 소리만큼 듣기 싫은 것도 없다. 자리로 돌아와 책상에 노트를 집어 던지고 한숨을 쉬며 의자에 앉는다면 팀원들의 머릿속도 이내 스트레스로 가득 찬다. 상사는 당신에게 엄청난 영향을 미친다. 그러나 나쁜 영향을 당신은 제어할 수 있다. 상사의 감정에 어느 정도는 공감해 주는 것이 맞다. 그러나 상사 때문에 당신이 부정적인 생각에 오염되어서는 안 된다. 상사의 상황에 공감하되 그것은 철저히 일 적인 것이어야 한다. 상사 개인의 감정에 동화되지 말라. 그 감정에서 떠나야 당신은 상사를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대할 수 있다.




“힘들어 보일 때는 힘을 보태 주고, 필요할 때는 도움을 요청하라. 공식적인 칭찬 이외에도 비공식적이지만 긍정적 피드백을 먼저 해라. 그리고 상사가 원하는 방식으로 그를 인정하고 감사해 하며, 경력 관리에 대해 함께 상의하고 도움을 요청하라” 




직장인의 멘토인 고 구본형선생님의 말이다. 망설이지 말고 감정에 휘둘리지 말고 업무 주도적으로 상사와의 관계를 먼저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쉽지 않은 이야기지만 사실이다. 피하려고만 하면 상사는 더욱 더 큰 괴로움이 되어 버린다. 




상사 관리의 두 번째는 상사가 일을 제대로 시키도록 만드는 것이다. 


‘나는 네가 깨지면서 실패를 통해서 일을 배웠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는 상사를 만나본 적이 있을 것이다. 물론 스스로 부딪히고 깨지는 경험을 통해서 배워야 하는 일도 있다. 그러나 업무에 대해서 아무런 정보를 주지 않고 그렇게 말한다면 그는 잔인한 사람이다. 불필요한 실수의 경험을 방치하는 상사는 나쁜 인간이다. 그런 상사 밑에서 새로운 일에 정보도 없이 부딪혀 깨지는 것이 반복되면 당신은 능력을 갖추기도 전에 몸에 상처들 때문에 피 흘리며 쓰러진다. 시행착오는 특별한 경우 문제 해결에 유용할 수 있다. 그러나 최고의 성과를 올리는 데는 좋지 않다. 상사가 당신을 이렇게 방치하기 전에 상사가 당신에게 일을 잘 시키도록 당신이 만들어야 한다.



이에 대해 경영훈련기업인 ‘레인메이커싱킹’의 창립자이자 CEO인 브루스 툴칸 (Bruce Tulgan)은 아래와 같은 방안을 제시했다. 그것은 바로 상사와의 미팅을 통해 업무의 4가지 키 포인트에 대해 파악하는 것이다. 바로 일의 목표, 상사가 원하는 기준, 기대사항 그리고 마감기한이 바로 그것이다. 일을 할 때는 최종적으로 원하는 결과물이 무엇인지 우선 파악한 후 결과를 가지고 무엇을 할 것인지에 대해 상사에게 물어야 한다. 일의 목적을 파악해야 한다. 또한 ‘이 일을 어떻게 해야 하는가?’라는 질문으로 세부적인 상사의 요구 사항에 대해 알아야 한다. 다음은 ‘이 일을 시킨 상사가 기대하는 것은 무엇인가?’ 라는 질문으로 시킨 사람의 의도를 파악하는 거이다. 마지막은 바로 명확한 마감기한을 알아내는 것이다.

 

위의 네 가지 세부사항에 대해 명확한 답을 끌어내는 것이 업무 중심의 상사관리의 핵심이다. 삽 자루가 부러지도록 삽질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면 상사에게 질문을 통해 명확하게 핵심사항에 대해 파악해야 한다.












일대일 미팅_성과를 인식시키는 최고의 방법


정기적인 일대일 미팅도 상사를 관리하는 좋은 방법이다. 외국계 기업에서는 흔히 원투원이라고 한다. 상사와 정기적으로 일대일 미팅을 갖는 것은 대한민국의 일반적인 회사에서는 흔하지 않다. 그렇기에 이 습관에 익숙해지는 데에는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중요한 것은 당신이 미팅을 리드해야 한다는 것이다. 당신이 장소와 시간을 정하고 면담내용에 대해서도 미리 정해라. 그래야만 핵심에 벗어나지 않고 집중해서 당신이 알고자 하는 것과 당신의 말을 전달 할 수 있다. 그래야 생산적인 미팅이 되고 다음번 미팅시 상사도 준비의 필요성을 느낀다. 그 자리를 상사의 잔소리 타임으로 만들면 안된다. 당신이 하고 싶은 업무방향과 포부에 대해서 말하는 것도 좋다. ‘저는 현재 업무 중에서 이 부분을 좀 더 열심히 해보고 싶습니다. 그 부분은 팀장님께서 전문가시니 많은 도움을 받고 싶습니다.’ 라고 적극성을 보여라. 이런 대화는 상사를 기쁘게 하고 그의 지원을 끌어낼 수 있다.



성과가 높다고 인정받는 것은 아니다. 성과가 높다고 상사에게 ‘인식을 시켜야’ 인정받을 수 있다. 그런 면에서 본다면 일대일 미팅은 당신의 일과 성과를 인식시킬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일대일 미팅은 반드시 업무 중심, 그리고 나를 중심으로 얘기해야 한다. 업무적인 불만이나 타인의 비방 자리로 만들면 안 된다. 부득이하게 감정을 언급해야 한다면 업무상의 절차나 방법의 문제로 인해 느꼈던 감정에 대해서만 얘기하라. 그리고 그 감정이 발생하지 않도록 절차나 방법을 수정하는 결과를 이끌어 내야 한다. 개인적인 얘기는 절대 꺼내지 말라. 아내가 회사를 그만두어 대출금을 갚기가 빠듯하다는 등의 얘기는 위험하다. 갑자기 어느 순간 당신에게 일 폭탄이 떨어질 수도 있다. 약점을 잡히게 되면 종이 된다. 개인적인 얘기를 상사와 많이 나눌수록 당신은 업무적으로 평등한 관계가 될 수 없다.



마지막으로 상사를 관리하는 방법은 바로 기록하는 것이다.  기록하여 문서화 된 것은 당신을 위험에 빠지지 않게 해 준다. 기록은 당신을 흡혈귀로부터 지켜주는 성서와 같다. 아무리 구두보고를 했더라도 문서가 있어야만 스스로를 지킬 수 있다. 그래서 상사가 부름에는 언제나 노트와 펜이 필요하다. 적는 직원을 상사는 절대로 함부로 대하지 못한다.




당신이 상사를 관리하기로 마음먹었다면 위의 4가지 제안을 기억해야 한다. 상사도 사람이다. 당신과 같이 고민하고 느끼고 화낸다. 사람마다 능력, 생각, 스타일, 표현하는 방법이 모두 다르다. 당신은 당신의 직속상사에 맞는 맞춤형 관리를 시작 해야 한다. 감정 따위를 끼워 넣는 아마추어 같은 행동은 하지 마라. 상사와 당신은 ‘불가근불가원 (不可近不可遠)’이다. 너무 가까워서도 안 되고 너무 멀어서도 안 된다.











Copyright 직장생활연구소kickthecompany.com by 손박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ags :

Trackbacks 0 / Comments 0

Copyright © 직장생활연구소:: Kick the company.com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