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에게 1일 1욕먹음. 간헐적 퇴사 충동이란?

Author : 손성곤 / Date : 2013.04.10 08:00 / Category : 직장생활/직장생활 칼럼

얼마전 TV에서 "1일 1식 간헐적 단식" 에 대한 프로그램을 보았다.

다이어트를 통한 건강한 상태의 몸을 유지하는것이 일상의 화두가 된 한국사회에서 이 새로운 건강 관리 법은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함께 방법롭에 대해 수많은 의견이 인터넷 상에 회자 되기도 했다.

나는 갑자기 아주 일반적인 직장인이 1일 1식, 간헐적 단식을 한다면 어떨까 하는 단순한 궁금증이 생겼다.
비교적 열량소비가 많아 점심을 배불리 먹고도 5시만 되면 배가 고프고 소위 말하는 당수치가 떨어져 매우 짜증이 밀려오는 내가 1일 1식만 한다면? 생각만 해도 직장인에게 1일 1식이란 아주 요원한것 처럼 느껴진다.
매일 하루 하루의 매출에 시달리고 보고서와 기획서 등의  마감에 쫒기는 상황에서 1일 1식만 하게 되면 과연 정상적인 생활이 될까하는 의문이 든다. 아마도 숨이 죽은 시금치 처럼 축 쳐져서 열정적으로 일할 수 없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몸에 좋다고 시작한 것이 오히려 직장인에게는 몸을 망치는 독이 되어 돌아올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 말이다.

나는 TV에서 나온 1일 1식, 간헐적 단식이라는 말을 직장인에게  "1일 1욕, 간헐적 퇴사충동" 이라고 빗대어 말하고 싶다. 아니 조금 더 심한 상황에 있는 누군가에게는 "1일 3욕, 지속적 퇴사충동"이 맞을 수도 있을 것이다.

 

직장인에게 상사로부터의 욕먹음과 깨짐이란  땔래야 땔 수가 없는 것이다.

상사가 부하직원을 가르치고 자신의 방향대로 인도 하는데 좋은 말로만 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그렇기에 잘못된 부분에 대해서 혼을 내고 정신이 있는 놈이냐, 도대체 머리는 왜 달고 다니냐는 등의 인신공격성에 가까운 을 통해서 상사는 자신의 방향성을 이야기 한다. 이런 1일 1욕이 상태가 지속되다 보면 직장인들은 간헐적으로 퇴사충동이 발생하게 된다. "내가 이따위로 매일 욕을 먹으면서 미래도 없이 살아야 하나" 라는 푸념이 쌓이면 간헐적으로 퇴사 충동이 발생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 충동이 쌓이게 되면 실제로 이직을 하는 등의 실제적인 행동으로도 나타나게 된다.

 

 

 

그러나, 사람의 내공에 따라서 이렇게 켠켠이 쌓이는 욕먹음과 퇴사충동을 자신을 발전시키는 도구로 활용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이런 사람들이 진정한 직장인이 아닐까 하는 생각마저 든다. 하늘아래 누구에게서 라도 배울 점이 있다는 긍정적인 생각과 나를 죽이지 못한것은 나를 더 강하게 만든다는 믿음을 가지고 자신을 더 강하게 만드는 사람들이 바로 진정한 직장인일 것이다. 직장인의 내공은 하루아침에 완성되는 것이 아니다. 그리고 그 내공은 자신 스스로 쌓아가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

 

깨짐이라는 연단을 통해서 단련되어 나가고 그 연단이라는 자극이 직장인들의 생존근육을 더욱 더 강하게 만들어 주는 것이다. 물론 지속적인 깨짐은 젖산을 생산해 내고 그것을 풀어주지 못하면 퇴사충동이라는 결과로 이어지기도 한다. 그래도 반복적인 깨짐을 통해서 시행착오를 줄여나가고 깨짐을 통한 해답으로 가까이 가면서 직장인들은 더욱 그 근육이 단단해 지고 발전하는 것이다. 

 

실제로 어떤 과장은 매일 팀장에게 깨지는 일이 다반사인 사람이었다. 고등학생도 아닌데 팀장앞에서 소위 "열중쉬어" 자세로 고개를 숙이고 깨지기만 하는 것이 일반적인 일이었다. 안쓰럽기 까지 했다. 그러던 그가  우연히 Job이 변경되는 기회를 얻었다. 그 자리는 팀장도 없이 자신이 직접 본부장에게 보고를 해야 하는 일이었다. 예전에 비해서 깨지는 일이 거의 10분의 1로 줄었고 금새 행복해 했다. 그러나 3달정도가 흐른 후 그는 업무에 대해 나태해 지기 시작했다. 어떤 일을 하더라도 자신에 대해서 평가해 주거나 이것이 맞는 방향이다라고 말해 주는 사람이 없다보니 방향성을 잃기 시작한 것이다. 매일 팀장에게 깨지는 동안에 하루하루 죽지 못해 버티기만 하는 삶을 살다가 충분한 내공을 쌓지 못한 상황에서  Job이 바뀌니 편해진 업무 속에서 자신이 가야할 방향성과 목표를 잃어버린 모습이었다. 아주 극단적인 경우이긴 하지만, 깨짐을 단지 스트레스로만 생각하고 자신의 근육 개발로 연결하지 못해 발생한 전형적인 예라고 할 수 있겠다.

 

1일 1욕 정도야 당연히 먹어야 하고 나를 나태하지 않게 해 주고 더욱 발전하게 해 주는  하루를 위한 영양주사 정도라고 생각하고, 퇴사 충동이야 직장인의 3대 욕구 중의 하나이기에 당연한 것이라고 받아들인 다면 어떨까? 말로는 누가 그런 말을 못할까 라는 1차적인 거부감 보다는, 기왕 이런것 한번 받아들여 볼까 라고 생각한다면 직장인을 둘러싸고 발생하는 모든 일들이 본인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

 

나 또한 직장에서 발생하는 모든 충동을 누르고, 그것을 나를 키우기 위한 자양분으로 삼아 직장인의 근육과 내공을 길러 가려고 노력하고 있기에 감히 말해 본다.

 

1일 1욕먹음, 간헐적 퇴사충동을 자신을 위한 자양분이라고 생각하고 직장생활을 해 나가 보자. 욕먹음과 깨어짐을 직장근육을 키우기 위한 운동이라고 생각하고 간헐적인 퇴사충동을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로 삼자. 꾸준한 단련을 통해 식스팩이 있는 멋진 몸매의 직장인이 되는 것은 그리 요원한 일만은 아닐 것이다.


Copyright ⓒ직장생활연구소: kickthecompany.com by Dr. son

 

직장인에게 1일 1욕 간헐적 퇴사 충동은 많은 공감으로 다음 메인화면 베스트로 올랐습니다.

더욱 많은 직장인들과 공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s : , , , ,

Trackbacks 1 / Comments 22

  • 닭큐 2013.04.10 09:17 신고

    1일 1욕먹음. 상당히 공감가고 그런 부분. ㅋㅋㅋ

    직장인이라는 게 아무리 잘해도 윗분과 의견 맞지 않으면 잘못한 거죠.낮은 직책일 때는 윗분의 철학과 사상을 따르게 그에 맞게 행동하고, 나중에 내가 그 직책이 되었을 때 나의 철학을 이야기 해야겠지요.

    암튼 오늘도 배우고, 공감하고 갑니다. ㅋ

    REPLY / EDIT

    • 손성곤 2013.04.10 10:11 신고

      닭큐님... 말씀이 정답이네요.
      욕안먹는 직장인 없습니다.
      좋은말로만 얘기하는 상사 없구요.
      그것을 자신을 발전시키는 올바른 챌린지로 삼아야 할것 같아요...

      EDIT

  • 실전 재테크 2013.04.10 09:46 신고

    좋은 글이어요.
    구독신청하고 갑니다..

    REPLY / EDIT

    • 손성곤 2013.04.10 10:11 신고

      제테크는 뭐니뭐니 해도 실전이요.
      감사합니다.

      EDIT

  • OPW 2013.04.10 10:59 신고

    웃프네요. 1일1욕먹고 허공에 1일10욕쯤 하면서 살고있습니다.ㅎㅎ

    REPLY / EDIT

    • 손성곤 2013.04.11 07:00 신고

      OPW님이 하루에 10욕을 하는 입장인줄 알고 깜짝 놀랐네요...

      EDIT

  • 켐코지기 2013.04.10 11:25 신고

    아....정말 웃긴데 슬프네요.
    매일 욕을 먹는다면 저는 간헐적 퇴사충동이 아니라 지속적 퇴사충동을 느낄 것 같아요;ㅅ;

    REPLY / EDIT

    • 손성곤 2013.04.11 07:02 신고

      켐코지기님.
      제 주위에서 욕먹음으로 인한 지속적 퇴사 충동으로 퇴사한 사람들 몇몇 봐왔습니다. 그 사람들은 욕을 하는 주체가 개선의 여지가 전~~~~혀 없었던 사람들이라 그랬던것 같아요...

      EDIT

  • 힐링워터 2013.04.10 18:01 신고

    1일 1욕, 간헐적 퇴사충동.ㅋㅋㅋㅋㅋ
    이거 읽는 순간 제 눈을 의심했습니다.ㅋㅋㅋ
    제목 지으시는데 센스가 대단하시네요!!^^ 재미있게 잘 읽고 갑니다.ㅎㅎ^^

    REPLY / EDIT

    • 손성곤 2013.04.11 07:03 신고

      힐링워터님... 센스라고 말해 주시니 고마울 다름입니다. ^^

      EDIT

  • 내일도 태양이 2013.04.11 00:24 신고

    이건 좋은거 아님? 1일 1욕이라니 ㅋ
    맨날 사무실 가서 가방 놓자마자 욕 릴레이가 펼쳐지는데.. 욕 하루에 한번씩만 먹음 좋겄네요. ㅠㅠ
    매일 야근하는 지금의 생활은... 병원비 받으려고? 일하는거나 마찬가지 상황 ... ㅠ

    REPLY / EDIT

    • 손성곤 2013.04.11 07:04 신고

      태양이 님. 가방 내려 놓자마자 욕 릴레이는 좀 심한데요. 사람마다 직장마다 특히 상사마다 욕 강도에 대해 차이도 심하고, 아울러 욕 먹는 사람도 내성이 다 다른것 같아요. 야근 까지 하신다니... 애휴... 힘내세요.

      EDIT

  • 이미지름 2013.04.11 02:18 신고

    이미 질러버린 상황이라면... 가서 무릎 꿇고 빌어야 하는 건가요??? 죄송합니다 제가 잘못생각햇네요 라고.. 다시 해보겟습니다 라고 해야하는건가요

    REPLY / EDIT

    • 손성곤 2013.04.11 07:06 신고

      이미 질러 버리셨다는게 그만 두겠다고 하신건지요?
      때로는 그런 선택이 맞을 수도 있습니다. 인간 자체가 개선의 여지가 전혀 없어서 생활이 나아지는게 전혀 없다는 판단이 들면 그럴 수도 있겠죠. 그러나 상사는 깨면서 자신의 방향을 얘기하고 자신은 깨지면서 단련되는것이 일반론적으로는 맞다고 봅니다. 어떤 상황인지 자세히 매일주시면 답변 드릴께요

      EDIT

  • 야성곰 2013.04.11 08:32 신고

    아내가 링크를 보내주더군요. 손박사님의 1일 1욕, 간헐적 퇴사충동 이었습니다. 둘이 얼마나 빵 터졌는지. ㅎㅎㅎ
    정말 공감이 많이 됩니다. 경영의 신 이나모리 가즈오의 '일은 훈련이다' 라는 말이 생각납니다.
    반복적이고 작은 것이라도 훈련이라고 생각하고 가담는 것이 일이라는 것이죠. 근육운동과 비교하신 비유에
    생각이 났습니다. 손박사님의 글을 읽고 저도 다시 시간을 내서 야성곰 칼럼을 써야 겠다고 마음을 먹습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REPLY / EDIT

    • 손성곤 2013.04.11 09:29 신고

      야성곰님. 아내가 링크를 보내주어서 보기 전에 제 블로그를 구독해주시는 센스~ ^^ 일은 하면 할 수록 내공이 근육처럼 붙어 강하게 만들어 주는 측면이 있습니다. 아직 경험이 없는 친구들에게는 그것이 그냥 아부나 정치라고 치부되기도 하지만, 내공은 쌓인자만이 알수 있고 근육은 깨어지면서 세포가 아프면서 커지는 자만이 깨닫는것 같아요. 저도 계속 알아가고 있는 과정이구요..

      EDIT

  • 한화데이즈 2013.04.11 09:53 신고

    제목 지으신대에 정말 센스 대박이신듯...
    추천누르고 갑니다 꾸~욱!

    REPLY / EDIT

    • 손성곤 2013.04.11 12:51 신고

      한화데이즈님. 제가 좀 한 센스 하거든요... ^^;
      그냥 어떤 일 생기면 조금 다른 생각으로 자신의 관심많은 쪽으로 생각하면 다른 시각이 생기는 것 같아요.

      야구팬인데... 한화가 좀 잘 됬으면 좋겠어요. T.T

      EDIT

  • Mal Koo 2013.04.11 14:44 신고

    욕먹고 깨지는 일은 분명 보통일은 아니지요~
    직급이 높아질수록 깨졌던 부분이 도움이 된다는데, 아직 하위직급이라 실감을 못하겠네요.
    빨리 느낄 수 있도록 상위직급이 되고 싶습니다. 얼른...

    REPLY / EDIT

    • 손성곤 2013.04.11 16:02 신고

      복어탕님 말씀대로 직급이 점점 올라갈 수록 뭐랄까 윗사람을 이해하게 되면서 조금씩 깨진것과 왜 깨는가를 조금씩 이해하게 되는것 같기는 하네요... 자연스럽게 그렇게 되는것 같아요.
      저도 느끼지 못했던 건데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

      EDIT

  • 전경련 자유광장 2013.04.12 10:03 신고

    간헐적 퇴사충동, 정말 재미있는 표현인 것 같아요. 그런 충동을 자기를 개발시키기 위한 도구로 사용해야 한다는 말에 격하게 공감하고 갑니다^^

    REPLY / EDIT

    • 손성곤 2013.04.12 14:24 신고

      전경련에서 나오셨군요... ^^
      충동은 시간이 조금 지나면 가라앉습니다. 충동대로만 사는것은 내가 삶을 사는것이 아니니까요. 그 이후에 곰곰히 생각하면서 자신을 더욱 개발하는게 중요한것 같네요.

      EDIT

Copyright © 직장생활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